지난 여름은 ..

 

 

 

깊고도 짙은 흔적을 남겼습니다.

우리들 모두가 열대아의 실력행사에 꼼짝없이 무기력해지고

싱거운 한판승의 패자가 되어 눈감고 참아야만 했지요.

그런 중에도

낚시꾼으로 이 한 여름, 행복의 동기를 부여 했다면 그것은

흑기사 벵어돔

 녀석으로 인한 고달픈 계절의 막장을 끝내기

아쉬운 이유 입니다.

 

거문도의 서도  깊은게의 여밭 

착한  벵어와의 만남과...

 

 

 

사계절 난류가 쉼없이 돌아 나가는 좌사리도의

긴꼬리를 찾아 

 

 

지난 시절에  매일 낚시라는 것이 있었죠.

태백 줄기로 이어져 강원도 산맥 의 골을 막아 댐을 세우고

대단위 수면의 호수가 만들어지는

 

금수강산은 구경 못해도  충분히 그 감정을 대리 할수 있는

소양호며 파라호등

지도를 바꾼 대 호반의 힘찬 강붕어와 잉어, 향어등을

찾아 떠나는 매일 출조...

이젠 그 풍경이 옛추억이 되었습니다만

 

 

 

유사하게

한국의 바다와 그 갯바위를 통달하여 안내하는 전문가이드가

그런 기억을 대신하면서

5 ~ 800km 남도길을 마다않고 찾아가는 리무진 버스 츨조가

또다른 매일낚시를 이어가는 것이지요.

 

 

 

주말엔 정원이 넘쳐나고

온갖 장비들이 버스통로에 쌓아 두지 않고서는 출발이 어려운

그야말로 

갯바위 전성시대, 인산인해 입니다.

 

 

장거리의 피곤함도.

                                              천상의 해상공원을 접하고, 찾아가는 짜릿함을 상상한다면

즐거운 과정으로 변합니다.

 

 

우린

생물학적으로 모두가 동물이기에

먹걸이에 풍족함은 장거리 출조엔 빠질수 없는 매력

당연히, 이슬이도 함께

 

 

눈 비비고, 새벽 이슬 맞으며 뱃전에 올랐건만

이 한철엔

비박과 야영낚시란 새 환경에

대낮의 선창에 출조선이 접안합니다.

따가운 햇살과  한적한 부둣가엔 왠지 어색함도 묻어 납니다.

 

 

 

 

이곳은

에어컨을 대신한

달랑 한개의 선풍기가 푹 푹 쪄대는 선실을 달래주지만

 ok!

 

 

거문도의 서도 코바위

대물 참돔 메카 코바위를 시작으로

열대아에 녹아대는

갯바위는

어느 한사람도 없이 차분하고 고요하기까지 합니다.

 

 

저 유명한

 제비 뽑기로 첫번을 선택한 조사님의 하선

내일은

꽉찬 쿨러를 자랑하세요!

 만조시의 너울도 조심하시구....

 

 

서풍이도 아주 오래전 돌돔에 매료 됬을 적에

내려보길 소원하던

큰재립여 곳부리 일번자리 입니다.

대물 돌돔기록이 수없이 나온 곳이지만

물살이 너무 강하여

사리보단 조금때가 좋은 듯..

 본섬을 마주하는 높은 자리는 겨울 조금의 감생이와 긴꼬리..

특히 날물의 긴꼬리는 마릿수를 보입니다.

 

 

거문도는 지역 종선을 이용하지요.

작은재립처의 부킹

 

 

이젠 우리도

갯바위 낚시 역사와 인구가 상당한 수준 입니다.

전문가이드의 전문성이 

출조에 보장되고, 적절한  체계와 운영을 갖춰야 합니다.

좀더 현실적이며 과학적인 데이터가

갯바위 출조시에 양질의 정보와 안전을 담보 할수

있어야 합니다.

 

 

 

바다출조 전문가이드가 안내하는  작은용댕이 하선

 

 

나홀로 당첨된  서도 깊은게 포인트 

...여밭 지형 만곡진 포인트

근거리 8~9m, 근 원거리 12m 수심, 통상의 거문도 치고 얇은 내만 입니다.

일반벵어과 겨울 내림감생이의 첫 탕으로 

꼽기엔 손색이 없는 곳

 

 

우측으로,

솔곳이와 그 안통이

들물에 힘있게 돌아 나가는 재립처방향 솔곳이

 

 

깊은게는 

사리의 물때가 돋보이는 포인트

대물 보다는 알좋은 바닥벵어의 원만한 조황이 기대 됩니다.

출조점서 무상대여해준

텐트와 깔판에 하루 야영을 준비합니다.

 

 

 

셀카입니다..ㅋㅋ

 

 

두 셋트의 채비로 ...

무더위를 피해 미리 준비해 봅니다.

g사의 지튠1.5경질대에 참돔채비를..

3.5호 선라인 테크니션 원줄, v하드 2호목줄, 2.5호 구멍찌에 순강수중

역시 g사의 1호 g3 올라운드에..

1.6호 머스다드 싱킹원줄, v하드 1.5호목줄 2m, 무 부력o찌

 

 

야영을

준비할때는야밤, 시간별 대상이 

달라지므로 하여  

기대하는 채비를 미리 셋팅하는것도 여유로움과 완전한 결과를 기대할수 있고

준비하는 과정의 여유와 학습도 됩니다.

 

 

 왼편으로는 멀리소원도가 내다 보이는

얊은 여밭

들물의 시간을 오후에 이곳 필드에서열대아의 불꽃이 숨 죽이면

밑밥과 함께 그 시작을 준비합니다.

 

 

중들 타임,

급하게 만곡진 안쪽으로 곳부리를 돌아 뻣어가는 물살

그 파고의 접점엔 

여부력이 완전 상쇄된 o찌의 빨간 유혹이

시작 됩니다.

솔곳이를 향해가던 들물이 순방향으로 흘러갑니다.

 흐트러지듯 움직이던

붉은 상단의 찌빛이 수면에 가려지며 깊게 빨립니다.

활처럼 휘어드는 1호대의 허리가

흐느끼며 울어대길

잠시

첫방에 기분좋은 35다마..

oh~ 베리 굿!!

 

 

연이어서

말없이 흐르던  물이 멈칫하며

물돌이 하는 듯

안쪽으로 방향을 틀며 톱질하듯 역순환 하고

잔 물결에 끌려가던 붉은 찌톱이 손사레치듯이  떨립니다. 

 

사선으로 급하게 아래로 내려 꼿히는 강한 입질

언제나 기분좋은

가마대의 비명이 날 또 흥분시키며...

 

 

방해자..

 

 

 

모든 감각이 다마 좋은 벵에녀석과 파이팅에 긴장될 무렵..

오후6시의 황금시간대...

다이버강습팀이 급습을 합니다.

 

 

한 개조  약10여명이 잠수합니다.

산소통을 짊어지고 물속에서 곳 사라지고

호르라기 소리,

강사의 고함소리...아..!

모든것이 내 눈앞의 포인트 아래아 입니다.

완전히 두손 놓았지요.

 

지원군이라곤 이곳 깊은게 연안의 홀로 나 한명 뿐.....

예민한 벵어돔은 순간 사라지고

 

요런 아가들만이

 

 

열심히 품질한결과

환경에 익숙해진 30다마 뻰찌들이 위로해 주고...

 

 

오후 7시가

넘어서자 철수하는 다이버팀들..

온통 물속을 들쑤셔댄 왼쪽 내만을 포기하고 곳부리 본류대로 선회

깨끗한 입질을 다시 확인합니다.

 

 

오!!

 아직...

살아있어, 살아있네!

 

 

굵은 녀석들은 따로 모아

아이스박스에 시원하게 얼려 두고

아랫 동생녀석들은 선별된 뻰찌들과 함께 바캉에 둡니다.

 

 

한여름 밤의 선물

 

 

 

따오기를 졸업한 60급 농어가 밤바다를 요통치며

청개비를 물고 늘어집니다.

 

 

사짜도 안되는..

상사리녀석이 밤톨 만한 청개비 뭉치를 해치우고

인사하러 나옵니다.

 

 

구이용으로 알맞은

깔다구만 몇마리 모아 둡니다.

 

 

나름의 만찬으로 식사를 마치고

 

 

 

새벽이면

졸음과 허기를 달래 봅니다.

양촌리표 커피 한잔 과 미스김표 찐계란

 

 

여명이

얼마나 멋스러운가를 생각할 겨룰도 없이

새벽의 짧은 타임을 놓칠수 없어 급한 손길로 작업에 들어갑니다.

시작은 줄무늬 녀석의 참여로 급실망...

 

 

잔잔한

우측의 여밭을 공략합니다. 주변이 고요하고 물살이 죽어

예민한 놈들을 위한 연장의 교체를..

.

 

 

00에 목줄을 4m주어 잠기는 타임을 늘리고 0찌의 능력을 함께 운영합니다.

약6m권에 진입하면 견제시키고,

oo찌를 원대복귀 상, 중층을 넓게 계속 탐색합니다.

그런중에 찌의 잠김으로

미끼의 탈착을 함께 확인하는 것은 기본..

여명에 찾아오는 긴꼬리를 위해 1.7호로 목줄 업글

 

 

 

30다마가 .. 이어지며

그러나..  입질이 약하고 패턴이 자주 끊깁니다.

 

 

새벽의 황금 타임을

이정도의 다마로는 만족할수 없음인데..

고민에 들어가고...

 

 

또다시 연장 교체..

온도가 올라가고 파고가 없어 상층부의 머물 어 가는  시간이 긴 듯

찌는 oc로,  목줄을 1.2호로  3m줍니다.

 

 

다시 찾아오는 급한 입질

 

 

 

변화한 채비에 목줄에 바로 반응하며

힘있는 녀석들의

강렬한 프로포즈가 연이어집니다.

 

 

들물로 치닫는 11물의 조류가

2m권의 수심층도 내리기 힘들게 하고..

 

다시 2B찌에 4m목줄 직결과 바늘위 60cm에 B를 하나씩 채웁니다.

전유동 나이론매듭을 5m에 묶어 주어 그이하의

채비의 수심을 고정합니다.

 

 

  곳부리에 부딪치며 들끊는 들물에 올라온 벵어..

잘아진 벵어

그러나....

해맑다 못해 깊고 깊은

벵어의 푸른 눈빛에 내 맘이 잠시 머뭄니다.

 

 

배달된 아침을 갯바위에서

냠냠을 하고..

 

 

 

식지않는 한여름의 열대아를 의식하며

얼마 남지 않은

한 두 시간의 여정의 마감을 준비합니다.

자리를 청소하고

캠핑장비를 걷어 내며, 아무리 피곤해도

하나뿐인 모두의 자연을 위해 최소한의 노력을 해야지요.

 

정리를 마치고

원래의 왼쪽편 여밭의 안쪽으로 이동

 

 

40m의 원거리 원투

녀석들이 멀리서 나오는데..

왼쪽에서  한 두마리 나오면 다시 오른쪽 편으로 투척하여

포인트하는 것이

벵어낚시의 기본적인 요령입니다.

 

 

일박의 야영을 마감하고...

 

 

 

한겨울엔 기대하기 힘든 평온한 바다 그림 좋습니다..

고흥권을 벗어나면

내일은

좌사리의 긴꼬리를 향한

낚시꾼 본능의 마초근성 그 충전을 멈출수

없슴 입니다.

 

 

얼음도 사서 채우고

 

 

기억은 흐려 지기에

기억입니다.

그러나 작은 추억 일지라도

소중한 인생의 한 장 아니겠습니까.

 

 

얼음이 녹아

냉장의 역활을 거부한 쿨러

일전 출조에 용량이 작어 큰것으로 바꾸어 왔는데 문제가 있는 듯.

다시 큰 녀석들은 바캉으로

 바캉에서 놀던놈들은 후덥지끈한 쿨러로..이동

 

 

이녀석들은..

주변 이웃들 후라이펜 구이용으로

제격 입니다.

소금 살살 뿌리며 지지면 베리 굿~

 

 

저 유명한

사시미감으론 시메를 하여 몇마리 준비합니다.

그러나,

여름엔 위생에 주의해야 겠지요.

드시고 일나면 곤란합니다.

 

 

여정을 끝내고...

 

 

 

돌아오는 버스 창가에 비친

어느 섬마을

섬이라 해야하나? 규모가 작아 재미있네요.

강촌이라 해야 하나?

호젓하게 한시절 보내기론 나름 느낌이 좋아 담아 둡니다.

 

 

 다음은 당일 출조.. 통영의 좌사리로

 좌사리도의 돼지강정이나 등대섬을 향해가 보렵니다.

계속 이어지는 한여름의

벵어녀석...

 

 

 

거밍쑨 좌사리도

 

北西風

 

 




profile

챔프

2013.08.22 00:24:02
*.222.127.23

역시나 ------------------------------------ 푸로냄새가 물씬

한여름밤의 구로철

그러다 까지메기 섞이다보면 돌돔에다 내림감싱이 --- 그러다보면 어느새 봄은오고

때묻은 계절에 흐름속에 철따라 낚꾼의 머리엔 서리가 내리고

멋집니다

하루밤갯바위탈려고 이틀씩 섬마을 이장집에서

마눌님 눈치며 

직장상사 걱정들어며  배내밀고 죽쳤던  옛날생각도 뜨오르기도 하구요

장선타고 기차타고 --- 뱅기까지 낚시가방메고 타보던 ---ㅋ

허긴

요즘은 세상좋아져 에어콘 빵빵한 리무진 뻐스에다 수시 연결되는 낚시선이며

만큼 갯바위도 발전이됬다는건 사실인것 같고요

국산구멍찌가 없던시절 -- 구멍찌하나살려고  

부산바닥 낚시점 훌터대던 시절도 상기되고요

다이야 검정색 후까시 1호대가 당시돈 백만원혹가하던 시절도

브래이크릴 유행타다 마눌님과 대판싸우던 웃지못할 기억도

이젠 아름다운 추억이된것 같습니다

허긴 제법많은 시간이 흐르고보니

조구도 조법도 차림도 조행도 많은 차이야 있겠지만

서풍님깨서 올려준 그림보고  이젠 저에게는 "감불생심"이란 애초로운생각도 들구요 --- ㅎ

 

좋은그림 올려주심 다시한번 감사드리며

너무 잘보고 갑니다

 

 

이시간

너무많은 생각이 뜨오르네요 --- ㅎㅎ

 

수고 하셨습니다

 

profile

생난리

2013.08.22 09:45:16
*.95.64.228

성님 이건 선장님포스잖아요??~~ㅋ

profile

챔프

2013.08.22 10:03:12
*.222.127.23

이전에는 이거이

제일가는 갯바윗꾼 폼이였답니다

한국관광 바다낚시연합회시절 처제와 제주도에서 --- 그때가 좋았는데 --- ㅋ

profile

탑골방죽

2013.08.23 08:11:00
*.180.111.190

마도로스라고 허든가요???ㅎㅎㅎ

profile

呑月

2013.08.22 00:55:27
*.234.220.208

햐~~멋진 바다 조행기 ᆢ
부럽읍니다ᆢ 즐감~~^^
profile

또랑붕어

2013.08.22 09:21:49
*.150.80.98

할말이 없는,,멋진 조행기 입니다.

부럽습니다.,,,,

profile

생난리

2013.08.22 09:56:56
*.95.64.228

 

잠깐, 짬나실때 보는 막간의 휴식처 같은 조행기가 아니라

 

 

갯바위 출조의 모든것!!!

유명한 주요 명포인트,  대상어,  채비 등이 총 망라되어 있는

초울트라켭숑~~~스펙타클한 조행기 이군요~~ㅋ

 

 

탄월성님과 북서풍성님들 덕분에

보다 원초적이고 화이팅 넘칠것 같은  바다낚시의 대표 장르인

선상낚시에서 갯바위낚시까지 편하게 잘보고 갑니다

 

profile

풍암

2013.08.22 10:50:48
*.211.57.175

햐~~~ 아주 이쁜넘들로 많이 하셨습니다.

바다는 언제 보아도 시원한듯.......

소금구이 묵으러 가야될텐데.......

지금쯤은 어느님의 뱃속으로...... ㅎㅎㅎ

형님 멋진 바다조행기 잘 감상했습니다.

profile

탑골방죽

2013.08.23 08:12:20
*.180.111.190

화곡동가먼 안주로 좀 나오나요? 성님?

 

가끔 가시는 낚시인걸로 아는데, 부럽기만 합니다.

사진편집도 신경을 많이 쓰신것 같고.....감사합니다. 언제나 안출하시길...

봉황

2013.08.23 09:35:59
*.142.217.230

아름다운그림과 정성어린 멋진 바다 조행기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바로

2013.08.23 11:28:46
*.77.78.40

바다....!!!

제머리속에 바다는

그리고 갯바위에서의 낚시는

늘 그리움 같은걸을 느끼게 했던것으로 기억됩니다.

푸르디 푸른 깊이를 가늠할수 없는 바다에 찌를 내리우고 빨려들어가는

작은 전유동 반유동 찌의 움직임에 전율을 느기는 것은

아마도 낚시인만의 쾌감이고 즐거움일겁니다.

 

멋진 모습 그리고 아련한 추억을 불러 일으키는

바다의 비릿한 내음이 전달 되어 오는듯 합니다...

 

아주 잘 대리만족 함을 고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전통 입어료 1만원 이하 무료터 조행기를 올리는 곳입니다. file [2] 초록붕어 2003-04-09 91682
2064 전통 납회장소 주변 풍경외 file [17] 풍암 2013-11-11 109902
2063 보트 오태지 독조 file [32] 조은총각 2013-10-27 789698
2062 전통 간월호 수로 file [7] 훗날이 2013-10-22 2857
2061 보트 가을을 따라... file [33] 조은총각 2013-10-20 2868
2060 보트 짬낚시..그리고 가을속으로.. file [11] 조은총각 2013-10-14 2086
2059 전통 멋진 내 친구들~~~ file [27] 충주낚시 2013-10-07 1775
2058 보트 열정 file [13] 조은총각 2013-10-07 4067
2057 전통 어느 가을날 멋진 친구들과 충주호에서 file [28] 풍암 2013-10-07 1098
2056 보트 멋진곳에서 멋진분들과... file [12] 조은총각 2013-10-07 4378
2055 보트 대호 교류전 참가기 file [17] 조은총각 2013-09-30 4831
2054 보트 태안 송현지 file [24] 생난리 2013-09-22 2027
2053 보트 감바우 출조 file [13] 생난리 2013-09-16 1288
2052 보트 즐거운 만남 file [10] 생난리 2013-09-09 1498
2051 보트 덕가 NO, 감바우 YES... file [11] 생난리 2013-09-01 1626
2050 대물 요즘 아직이가~~~ file [16] 呑月 2013-08-29 1295
» 해외 잠깐, 짬나실때 보는 막간의 휴식처"갯바위 출조"입니다. ^.^ [11] 북서풍 2013-08-21 4913
2048 대물 요즘 요런 놈으로~~~~ file [32] 呑月 2013-08-19 22493
2047 대물 가까운곳에서2 file [19] 붕투 2013-08-07 20905
2046 계류 즐거운 놀이 file [18] 생자리 2013-08-05 1640
2045 보트 미성년자 관람불가~~ㅋ file [16] 생자리 2013-07-28 3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