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황/조행기 > 화보조행기

안녕하세요~^^



2019.06.22일 세종 금강에서 즐거운 개거품 무는 조업을 하고 왔습니다.ㅎㅎㅎ


세종에 사는 한 회원님과 동출 하여 손맛도 보고 다리에 알도 베겨서 오고 어께에 피멍도 들어서 복귀했습니다.


ㅋㅋㅋㅋㅋㅋ



차대고 350미터 진입하는데....낚시 짐을 한번에 옮기려고 가방에 의자 끼워서 메고 양손에 짐들고


목에는 카메라 가방까지.....와...중간에 도망가고 싶드라구요.ㅋㅋㅋ


그래도 어쩌겠습니까? 기왕 온거 죽어라 가봅니다.ㅎㅎ


지난해에도 이분따라 왔다가 100미터 진입하고 개거품 문후엔 다시는 안올꺼라 했는데....


일년쯤 지나서 다시 올꺼라곤 생각도 못했는데.....


이러다 해마다 하체 단련하게 생겼습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



지금 가장 큰 고민은 밥먹으로 가는 점심시간입니다. 식당을 계약해서 먹는 중이라


의자가 없고 좌식이라 앉거나 일어설때 허벅지와 종아리 알이 탱글탱글 조여 옵니다.ㅠㅠ


세종에 차대고 바로 포인트 손맛 볼수 있는 곳 추천해주세요!


이분에게 이런곳 다니시라고 소개 해볼께요....조만간 저러다가 저분....불로장생 못할까 걱정입니다.ㅎㅎ



암튼 알베긴 출조이야기 전해 드립니다.ㅠ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

 

11.jpg

 

12.jpg

 

13.jpg

 

14.jpg

 

15.jpg

 

16.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