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황/조행기 > 화보조행기
 

괴기보다 수변을 더사랑하는     챔프 의  낚시여행    

 

 

구정명절  잘들 보내셨는지요 ?

 

아직은 물가에 잔설이며 겨울의 잔재가 많이 도사리고있었지만 

어느듯 봄의 문턱이 성큼 한걸음 앞인것을  피부로 접해보면서

 

저는 2월 1일 오전에출발하여  오늘(10일)정오쯤에 집에 도착했답니다 

 

한겨울의  9박10일간의 물낚   (년중행사구정편 출조)

 

첫행선집니다   (서천)

수변가로는 얼음이잡혀있었고

본류물은 명경같이 맑았습니다 만

올해신년 물낚첫고기를 기대해보면서 행복한 마음으로 정성껏 전을 펼쳐봅니다 

 

첫날밤부터 비예보가 있었지만

기온이 올라선다는 위안의 말만믿고요

 

충남쪽에  핫한곳을  "거두절미"하고  남쪽으로

 

꾼들  고집 아시죠   ㅋㅋㅋ

 

 

 

001.jpg

 

003.jpg

 

004.jpg

 

005.jpg

 

007.jpg

 

011.jpg

 

013.jpg

 

036.jpg

 

 

즐겨앉던 자립니다  

 

어두운 수초속을 노려봅니다

행여 

알자리찿으러 들어온념 있나하고요   ㅎ

 

혼자만의 꿈이라도좋고  없으면 어떻습니까 ?

물가에 나와 앉아있는것만으로도  대 만족이지요

 

좀추워서 그렇지  회충도 벌래도없고

주변도  너무조용하고 

 

 

038.jpg

 

 

전벌리는중에 비님이 내리기 시작합니다

내일아침장은 오름에 수중전입니다

물론

겨울오름은  쥐약이라고 하지만

 

 

043.jpg

 

044.jpg

 

045.jpg

 

047.jpg

 

027.jpg

 

060.jpg

 

 

잠자리도 편하게 만들어놓고 

배도채우고

 

바람점검도 해보고

 

붕어가좋아하는넘으로다가  밑밥도 실큰 뿌려놓고

 

 

033.jpg

 

 

한쉼 푹 자고 

새벽부터  조업을 시작해봅니다 만

 

 

042.jpg

 

042.jpg

 

 

미동도없는 말뚝찌에

온종일 쏱아붇는 비만 쫄딱맞고  옷만 흠뻑 젖었네요

아직은 빠른것 깉습니다

 

허긴

여긴 서막에 불과하게 계획에 잡혀있었던 곳이니까요

 

 

023.jpg

 

024.jpg

 

 

지금부터  고민에 들어가봅니다

 

여기서 몇일 더버텨보나 ?

계획되로

진도 보전호로 나르샤하나 ?

짠물을 한탕 뛰나 ?

 

 

보전호는 270여키로

감포 방파제는  370여키로

 

밤 열두시가 넘어서야 결론을 내리고

비에흠뻑젖은 집을 대충챙기고

 

뻐꾸기 탑니다

 

"
"
"
"
"
"
"
"
"
"
"
"

 

 

뒷날 동이틀무렵

저는 감포항방파제앞에  서있습니다

 

몇일 바닷바람을 쐬고

이부근에  이전에 몇번 찿아봤던 추억이 어려있는 "5짜터" 를 찿기위해서  ㅋ

 

 

069.jpg

 

093.jpg

 

074.jpg

 

076.jpg

 

077.jpg

 

083.jpg

 

088.jpg

 

 

이곳도 

 날씨는 좋은데  냉수대가 들어와서리

 

경상도말로  "헛빵"입니다

 

 

092.jpg

 

 

이런넘 한번 노려볼려고 

한 삼일 테트라포트도 기여봤지만 

 

성대

개르치 만 고작 몇마리하고  학꽁치도 보이지않네요

 

 

100.jpg

 

101.jpg

 

 

154.jpg

 

 

이제 아까운시간  반 이상을 허비했네요

고민끝에

 

오짜터로 소문난

밀양 덕곡지나  건천 품산지  ?

 

품산지를  둘러봅니다 

싹막합니다 

가본지가 오래전이라  생김새도 많이 변했구요 

 

이시기엔 여긴 아닌것 같습니다  

 

 

밤을새워 나릅니다  

올라가던길에  360 여키로    현재 핫하다는곳

 

"
"
"
"
"
"
"
"
"
"

 

매인 !호석에  전을 틉니다

나이많다고  아우님들의 배려

 

지네들도 육십대 말이면서   ㅋㅋㅋ

 

 

001.jpg

 

132.jpg

 

124.jpg

 

 

보트도 많이 뜨있네요

보트 아우들도 많이들보이고

 

 

119.jpg

 

 

노지 아우들은  도열해있고    ㅋ

 

 

120.jpg

 

135.jpg

 

 

 따뜻한텐트에서 찌보기좋은자리골라  마음비우고 몇대 널어봅니다

 

 

103.jpg

 

 

석화 파티도 열어주고

 

 

147.jpg

 

 

 

도야지고기 뽁음밥도 -

이스리에

배터져 죽는줄 알았습니다   ㅋㅋㅋ

 

 

 

 

 첫날 새벽장 조괍니다

 

 

 

127.jpg

 

 

 

씨알보다는 마릿수 대박에  고기구경만 실큰하고

몇일 더 - 생각은 꿀떡같았지만

 

목구녕이  포도청이라 

아쉬워하는 아우님들을 뒤로하고    돌아섭니다 

 

 

 

 

122.jpg

 

 

 

 

 

 두서없는 글  읽어주심에 감사드립니다 

 건강들 하시고요

 

 

 

 

 

ㅎㅎㅎ


 

profile
첨부
엮인글 :
http://www.greenfisher.com/gf2013/index.php?mid=travelpic&document_srl=240061&act=trackback&key=757

댓글 '5'

또랑붕어

2019.02.12 09:18:13
*.130.103.37

몸건강히 잘 다녀오셨군요,,

내년, 내후년에도 계속 여행 다시시기를 바랍니다.

profile

챔프

2019.02.13 06:44:54
*.222.127.93

ㅎ ---


감사합니다

건강하시구요


ㅎㅎ

와따

2019.02.12 12:23:38
*.230.255.175

즐거운여행 행복하셨죠

그럼 대박입니다..ㅎ

수고하셨구요

원기회복하세요

profile

챔프

2019.02.13 06:46:03
*.222.127.93

ㅎ ---


감사합니다

건강하시구요


ㅎㅎ

profile

오륙도

2019.02.18 06:35:58
*.247.148.61

한마디로  정열 

열정적인 형님의 정열에 탄복합니다

두루드루 바람좋은곳 풍광쒜며

지인들과 함께하시고 힐링하시고 재충전하셨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