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황/조행기 > 화보조행기

   

 

 

 

 

      장맛비가 음악처럼 지나감니다

      서둘러 차에 시동을 거네요

      오늘따라 찦차의 엔진 소리도 CCR의 노래처럼 경쾌함니다

 

 

      격변의 20대초

      종로와 대구동성로 음악감상실에서 DJ를  오랫동안 했었죠

      특히 음반을 16.000장 이나 소장하던 코리아음악감상실에서 지낸

      4년의 시절이 내 청춘의 탕진 이랄까~  

       

 

     참 많이도 퍼 마셨였네요

     막걸리와 파전 한 넙때기로 아침겸 점심으로 걷는 동성로는 늘 흐느적거렸죠

     그리곤 뮤직박스에 들어가 레드제플린을 미친듯 틀어대고~

 

 

1530528724547.jpg

 

 

     오랜세월이 흘러 지금에도

     특히 비 오는 날 늦은 밤엔 음악은 기피 대상임니다

 

     유트브 동영상의 노래 한곡을 듣게되면

     기어코 그날은 또 날밤 새 버리는 반복이라

     그래서 늦은 밤엔 아예 음악을 꺼버리곤 하죠

 

     

 

1530528881531.jpg

 

 

 

 

1530528855673.jpg

 

  간간히 햇살이 

 

 

1530528851458.jpg

 

    모든 저수지는 이미 만수로 넘치네요

  

    갈치와 한치잡이가 제철인 바다로 나가느라

    저수지는 두달만에  찾를것 같네요

    오랫만여서인지 모든게 싱그럽슴니다

 

   1530528837350.jpg

               --강호님의 선물 자누여름낚시의자~  고맙씸데^^--

   

   텅빈 저수지~  독탕!ㅎ

 

 

 

1530528994128.jpg

 

   

여름날의 어둠은 쏜살같이 흐릅니다

 

 

 

1530528813096.jpg

 

  새벽 두시경 이날 찾아온 세번째 붕어~

  달빛에 어렴풋히 비추이는 녀석~  될까?~

 

 

 

1530528803393.jpg

 

   간밤 총 다섯번의 환상 찌올림!

   

   이중 실해보이는 두 녀석을~

 

 

1530528741126.jpg

 

   계측 사진을 대충 찍고

   해 떠오르기 전 우측 짧은대부터 하나둘 걷는 도중

 

   느닷없이 낚싯대 하나가 물속으로 끌려들어가는 소리에 황급히

 

 

1530528736257.jpg

 

    황급히 대를 낚아채 세워보는데~

 

 

1530528724547.jpg

  

   흐하하!  크@ 크다! 

 

   좀 더 해봐야 하나?  더 큰게??   망설이다

 

 1530528705719.jpg

  

       

            더 빠른 속도로 대를 접슴니다

            병이 도지면 그때 또 오면 되잖아요~~ㅎㅎ

              

 

            ---  낚시터에는 추억의 발자욱만~~ ---

 

 

 

 


댓글 '2'

또랑붕어

2018.07.03 13:51:08
*.130.103.37

역시 선수 십니다.


마지막에 나온넘이 제일 크고 잘생긴것 같습니다.


천왕봉

2018.07.03 15:33:27
*.111.13.208

가고잡다

누구 갈사람음나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