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사랑방 > 사랑방/가입인사

사랑방 길을가다가 --

2019.10.30 09:47

챔프 조회 수:123

​ㅎ --

 

"지자막여복자" 라고했던가요 ?

뭐니뭐니 해도  복있는자가 최고란 말이겠지요 

 

복 많이들 받으세요   ㅎ

 

 

52bbd1068ce34553a448900a8f40f6df.jpg

 

 

길을가다가 무심코 눈에띄인 바늘하나

주워서

붕어강에 던진세월이   --  어언  오십년

 

이제

힘도 떨어지고

의욕도 집념도 상실된체

그져

지난세월만 돌아보며     푸념아닌 푸념만 

 

 

 

af0251c6fa28c1ebb2901417f904b333.jpg

 

e910d030b95b11c8bd606995c409b0e7.jpg

 

 

625308fc9ebb8ffbeaef3cc1f89ee904.jpg

 

 

 이제

 감기몸살에선 해방되고

 아침저녁으론 냉기어린 정겨운차가움을 체감해보면서

 

​ 유수같다던 세월을 실감해 보네요

 

 

cfd514338e698f1e063627956d9b3e87.jpg

 

 

21f30cd720aaffc7ebfe12a0b31ce1c5.jpg

 

 

b1a9d80bb5d888d74563ebc675ce70eb.jpg

 

 

 

 

​저수지 얼음얼기전에

어딜 한번 나르긴 날라봐야 되는데 ---

 

서리머금은 늦가을밤  이스리에 젖은 몽롱한눈빛으로  미동도없는찌불을 하염없이바라보며

잊었던 그리운얼굴들도 곰싶으며

---------------------------------------- 한없이  한없이

 

 

 

 

9ac6c2f123a268d9ec3e395a7bb49653.jpg

 

 

1d9fc921d51264711b21de626902f45a.jpg

 

 

0294780b61ba4b725bb94f5b82dfe598.jpg

 

 

​바다던 

저수지던

수로던  땜이던

 

가보긴 가봐야 되는데 ---   아   에고

 

 

​ㅎㅎㅎ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