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사랑방 > 사랑방/가입인사

사랑방 일주일 ---

2019.07.24 08:18

챔프 조회 수:169

괴기보다 수변을 더사랑하는     챔프 의  낚시여행    

 

ㅎ --

 

 

"복더위에 장박물가여행"

 

맑은물에 멱도깜을수있어야하고

간간이

덩어리도 한마리씩 나와야하고 ㅎ

장보러가기도 쉬워야하고

풍광도 수려해야하고 ----

 

 

심이  망서리다가 ---길을잡습니다 

                                삼복더위에 장박물가여행길을 ---  준비단단이하고

 

 

[002379].jpg

 

 

동트기가 이른 새벽길에 (8월3일새벽) 떠날껍니다

 

마땅한 곳이없어 고심고심하다가 ----  결국은

 

덥고

벌레많고

물말랐다찼고

 

고르고 또 고르다

 

아니가면 안될것같은   수십년간이어온  "년중행사"

이를위해 6월 7월 건너뛰며 열심이 일하고

                     "팔월한달" (1차 두주계획)  을 -------  ㅎ

 

 

1,  미워도 다시한번의  "대물터" !!!

 

           고심끝에       전북 어느물가에다  봇짐을 풀기로 했습니다

           "대물터"

           "모" 아님 "또"  인것을----    어자피 다되가는인생  막 가자는거지요  ㅎ

    

           보너스로 장어도 서식한다고하니  장어틀도 몇대 널어놓고

           언제나그랫듯 한더위속에    "극기훈련"  재대로 한번 해볼려구요

      

           조업은 밤낚위주

           낮엔 차박텐트널고

           이중타프로  햇볕최대한 차단하고  (나무그늘밑은 벌레가많이꼬여 싫고)

           무소음발전기(2,5)로  고압선풍기에다 15도c 에어컨도 돌리고 --- 편히 쉬다가

           어둠이잧아들면서부터 조업들어가볼려구요

 

           붕어미끼 :  구루텐에싸인 옥시기

           장어미끼 :  염장꽁치

   

           지참장비 :

                          대형아이스박스 (50)  :  3개 (음료수용  부식용  주간식먹거리용)

                          중형아이스박스 (20)  :  1개 (낚시용)

                          소형아이스박스 (5)   :   1개 (미끼보관용)

                          조구보관박스  (20)  :  1개

  

                          다프 : 중형 대형 2장

                          그늘망 : 1장

 

                          차박텐트

                          낚시텐트 

                          파라솔텐트 

                          낚시파라솔 :  3개 

                          파라솔각도기 : 1대 

                          발전기(2,5k)

                          고압선풍기 :  2대

                          이동식에어컨 :  1대

                          야전침대 :  2개 

                          낚시의자 :  2개

                          캠핑용의자 : 2개

 

                          중형좌대 :  1틀

 

                          낚시가방 :  4개

                          낚시바침틀가방 : 3개 + 카메라바침대개조 장어바침틀1개

 

                          춘추용침낭 :  2개

 

                          붕어살림망 :  3개

                          장어보관용 자작살림물통 :  1개

                          코펠그릇가방 :  1개

                          반화 :  3개  

 

                          기타 : 옷가방 1개외  잡품 대형가방 

 

 그래도

          보트를 안실으니 여유가있네요    ㅋㅋㅋ

 

 제일중요한건  : 깝지

             (오만원짜리한장에  만원짜리다섯장  그리고 카드 한장  ㅎ)

                                               

 

 2,  한풀이

 

 

[000490].jpg

 

 

새벽에 도착하여 

일단은  댓자리를 잡고

 

 얼마나 뜨거울련지 ?  운무가  자욱해도 --

 

준계곡형이라고는 하지만 평지형이나 다름없고

수심도  2메타내외

중류이상으론 수초대도 잘 형성되어있다지만

장어도 노려볼 요량으로 제방가까운쪽으로 자리해볼껍니다

 

 붕어잡아 그림찍고

 장어잡아  꾸워먹고 고아먹고 ---  ㅋㅋㅋ   생각만해도 마냥 신났습니다

 

 

그날부턴  전  "완전 자연인아닌  자유인"

시간은 오로지 나의것

빨가벗고 멱깜을자리도  만들어보고 ---

그래도더우면

  보릿대하나로 머리덥고  물속에 하루종일 앉아있을껍니다

 

 

"자연과의 한판승부"

 

더위와의  싸움

벌레와의  싸움 

괴기와의  싸움

더불어  세월과의  싸움    ㅋ

 

힘들고  어려운 세상사에 씨달린 "한" 

                     여기서 원없이 풀어보렵니다

 

이런걸 세상말로    "휠링" 이라고 하는건지 ?

 

전 옛날사람이라  그런건 잘 모릅니다

그저

열일곱에 집안어른들이 걷어준 쌀몇가마  팔아들고 상경하여 오늘까지

삶에치이고 

세상흐름에 치이고

일에치이고

시간에치이다보니

 

고향도 잃고

청춘도 잃어버린    칠십대 노인아닌 노인네가 되어버린 불쌍한 궁상

물에비친 어렴풋한 초라이변한내모습을 ---  거울보듯 조용히  더덤어보기도하고

그리운사람들의얼굴도

그많은 시간들속에  성도이름도모른체  "물가에서 스쳤던 잊혀진조우들"도 그려보면서

 

 

[002247].jpg

 

[002237].jpg

 

40여년전 빛바랜 사진입니다

 

 

그래도 

감사합니다

이런  나만이즐길수있는 물가도 찿을수있고

아직은 병원신세도  아니지니 말입니다  

 

용기와 힘을주는  마눌님이 있고

응원해주는 아들이있고

항상 걱정해주는  동생들이있고

이런마음을 전할수있는 "싸이트"가 있으니 말입니다

 

그기에다 더욱 감사한것은 

     저에게는  아직도 시간을 금같이쪼개쓰야하는  저를 필요로하는 일자리가 남겨져있다는 사실입니다

물가를 찿는시간을 제외하곤  토요일도 일요일도 공휴도 없는 ----

 

그러기에 저는

    이 한시간 한시간이 돈이요 생명같은   중요한 것임을 실감하며 물가를 찿습니다 

 

최선을다해서 정성스럽게

          원없이  가슴속에 맺힌한을 풀어볼 작정으로  대를널고  텐트팩을 박아볼껍니다

 

눈에 선합니다  꿈을꾸는듯 ----

 

세상과 괴기를꼬실  밑밥도 간간이뿌려줄껍니다 -----  ㅎ

 

 

 

[002250].jpg

 

 

 그리고 또 

   흘러간 옛시간을 더덤어보면서  ----- 실수투성이였던 지나온 삶에대한 후회와 빈성과 참회도 해보면서 ---

 

 

 

 한여름밤  수변과의  커미니티는 갔다와서 전하겠습니다

 이제

 일주일 남았네요

 

 더 더운것 같네요

 이 기다림도 설레임도   낚시의  일부이겠지요 ?

 

 건강들 하시구요

 

 

​ㅎㅎㅎ


 

XE Login